메뉴 검색
메뉴 닫기

주소를 선택 후 복사하여 사용하세요.

뒤로가기 새로고침 홈으로가기 링크복사 앞으로가기
북한, 유엔총회 인권결의안 채택 참여 南 비난 2018-12-24
심종대 simjd11@naver.com
북한 매체는 23일 유엔총회 본회의가 채택한 북한인권결의안에 남한 정부가 참여한 것을 두고 ‘양면적 태도’라고 비난했다.



[심종대 기자]북한 매체는 23일 유엔총회 본회의가 채택한 북한인권결의안에 남한 정부가 참여한 것을 두고 ‘양면적 태도’라고 비난했다.


대남 선전 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개인 명의 논평에서 “남조선 당국이 미국의 반공화국 인권 모략책동에 지지를 표방했다”면서, “앞에서는 신뢰와 화합을 운운하고 뒤에서는 외세의 동족압살책동에 추종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유엔총회 본회의에서 북한인권결의안이 채택된 이후 북한의 대남 비난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다만, 북한은 외무성 등 기관이나 노동신문 같은 관영 매체가 아닌 인터넷 선전매체의 개인 논평으로 수위를 조절하는 모습을 보였다.


대외 선전 매체 메아리도 “반공화국 인권 소동에 집요하게 매달리고 있는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의 도발적이며 악의적 행위들은 반드시 값비싼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비난했다.


유엔총회는 지난 17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본회의 열어 북한인권결의안을 표결 없이 전원합의로 채택했다.


우리 정부는 2008년부터 북한인권결의안에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했다. 올해도 총 61개 공동제안국의 일원으로 결의안 채택에 동의했다.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