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메뉴 닫기

주소를 선택 후 복사하여 사용하세요.

뒤로가기 새로고침 홈으로가기 링크복사 앞으로가기
나경원 “청와대 특감반 의혹, 이제는 특검 미룰 수 없어” 2019-01-10
심종대 simjd11@naver.com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과 관련해 “이제는 특검을 미룰 수 없다”면서 특검 추진 의지를 거듭 밝혔다.



[심종대 기자]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과 관련해 “이제는 특검을 미룰 수 없다”면서 특검 추진 의지를 거듭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10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에서 “다른 야당과의 공조를 통해 특검 법안을 빨리 통과시켜 낱낱이 사실을 밝히겠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한국당 의원과 가까운 기업의 첩보를 경찰에 이첩하라고 지시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한마디로 야당 탄압이고 야당 정치인 사찰”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문재인 정권이 정의와 도덕을 이야기하면서 하지 않겠다고 한 짓을 골고루 다 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위선을 넘어 후안무치한 게 아닌가. 차고도 넘치는 증거가 있고 계속해서 더 많은 의혹이 나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청와대 전 행정관의 군 인사자료 분실사건에 대해서도 “한쪽에서는 청와대 행정관이 마음대로 육군참모총장을 불러내고, 다른 한쪽에서는 기밀이 유출되고, 청와대는 조사를 금지하고 있다”면서, “이것은 보통의 국기 문란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