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메뉴 닫기

주소를 선택 후 복사하여 사용하세요.

뒤로가기 새로고침 홈으로가기 링크복사 앞으로가기
대한상의 금융위원회, ‘보험분과 정책간담회’ 개최 2019-03-15
우성훈 woopaul@daum.net
대한상공회의소 금융위원회(위원장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는 14일 대한상의회관에서 ‘보험분과 정책간담회’를 개최하고, 보험업계 현안을 논의했다.



[우성훈 기자] 대한상공회의소 금융위원회(위원장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는 14일 대한상의회관에서 ‘보험분과 정책간담회’를 개최하고, 보험업계 현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하주식 금융위원회 보험과장을 비롯해 대한상의 금융위원회 소속 보험사들인 교보생명, 한화생명, 신한생명, 현대해상, 한화손보, MG손보 등이 참석했다.


이날 기업들은 ‘보험금 청구 절차 간소화를 위한 청구 전산화’ ‘개인정보 처리규제 일원화’ ‘보험사의 해외투자 규제 개선’ 등을 건의했다. 이 외에 4월 시행예정인 ‘금융규제 샌드박스’에서 보험업권의 건의가 많이 선정될 수 있도록 전향적인 검토를 당부했다.


대한상의 금융위원회는 전체 위원이 참석하는 본회의를 기존 반기별 1회 개최했지만, 올해부터 금융사들과 정부 간 소통을 늘리는 차원에서 은행, 카드.캐피탈, 증권, 핀테크.벤처캐피탈 등 분과별 회의를 격월마다 추가로 가질 계획이다.


대한상의 금융위원회는 금융이슈에 대한 업계 구심점역할을 하기 위해 지난 2007년 출범해 올해로 13년째를 맞고 있다. 금융의 공급자인 금융산업과 수요자인 일반기업이 함께하는 금융관련 회의체로서 지난 13년간 금융부문 당면과제를 논의하고 해법을 모색하는 창구역할을 해왔다.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