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메뉴 닫기

주소를 선택 후 복사하여 사용하세요.

뒤로가기 새로고침 홈으로가기 링크복사 앞으로가기
독도왜곡 교과서 日서도 비판론 제기 학계 “영토문제 역사적 경위와 한국 등 당사국 주장 실어야” 2019-03-27
강병준 yyyjjj2070@naver.com
독도 영유권에 대한 왜곡이 한층 심해진 일본 정부의 초등학교 교과서 검정 결과에 대해 일본 내에서도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 `독도는 일본 땅`이라고 주장하는 허위 내용이 담긴 일본 초등학교 교과서


[강병준 기자] 독도 영유권에 대한 왜곡이 한층 심해진 일본 정부의 초등학교 교과서 검정 결과에 대해 일본 내에서도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마이니치신문은 27일 전날 발표된 초등학교 교과서 사회과 검정 과정에서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 釣魚島)열도’ ‘쿠릴 4개 섬(일본명 북방영토)’ 등의 영토 기술과 관련해 수정된 사례가 많았다고 지적했다.


교이쿠(敎育)출판과 니혼분쿄(日本文敎)출판은 각각 6학년 교과서에 독도에 대해 ‘일본의 영토’라는 기술을 했다가 검정 과정에서 ‘아동이 오해할 우려가 있는 표현’이라는 지적을 받고 ‘고유의’라는 말을 추가해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수정했다.


이에 대해 마이니치는 “문맥 안에 현상을 설명하고 있다”면서, “초등학생이 ‘고유의 영토’와 ‘영토’의 차이를 이해할 수 있겠는가”라면서 의문을 제기하는 한 출판사 편집자의 말을 전했다.


한국어의 고유(固有)는 일본어의 ‘고유(こゆう)’와 같은 한자로, 뜻도 한국어와 일본어 모두 ‘원래부터 갖고 있던’이라는 의미다.


이 편집자의 말에는 ‘고유’라는 단어 자체가 초등생이 이해하기 힘든 표현인데, 지나치게 자세한 부분까지 수정을 요구했다는 불만이 담긴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교육학자인 후지타 히데노리(藤田英典) 도쿄대 명예교수는 마이니치에 “‘고유의 영토’와 관련해서는 역사적 경위도 포함해 근거를 제시할 필요가 있다‘  ’영토 문제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주장할 거면 한국, 중국, 러시아 등 당사국의 주장과 그 근거, 국제 여론과 관련한 정보도 제공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