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메뉴 닫기

주소를 선택 후 복사하여 사용하세요.

뒤로가기 새로고침 홈으로가기 링크복사 앞으로가기
‘자백’ 박수연, 간호사 조경선 사건의 핵심인물 유현이로 등장 2019-04-02
이승준 aft1jun@daum.net



[이승준 기자] 3월 31일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자백’ 4회 (극본 임희철/연출 김철규 윤현기)에서 변호사 최도현(이준호 분)은 조경선(송유현 분) 간호사 사건을 맡았으며, 박수연은 이 사건의 핵심인물 유현이로 등장하며 짧지만 강한 인상을 남겼다.


최도현은 조경선이 업무상 과실 치사 혐의로 체포됐다는 소식을 듣는다. 조경선은 과거 최도현이 심장 수술로 병원에 있을 때 잘 챙겨줬던 간호사였다. 최도현은 조경선을 찾아가 죽은 환자와의 관계를 묻지만, 조경선은 "알지 못한다"며 합의도 하지 않겠다고 버텼다.
하지만 이어 최도현은 김성조가 고교 교사로 2001년 제자 성폭행 건으로 고소당한 적이 있지만 별 징계 없이 넘어갔고, 조경선이 그 고등학교를 2002년에 졸업한 사실을 알았다. 김성조는 이사장 조카라 말해봤자 피해보는 건 학생들이었다는 말을 전해들었으며 당시 고소한 학생 이름은 조경선이 아니라 유현이(박수연 분)로 조경선의 친구였다.



최도현은 “유현이씨, 아시죠? 대신 복수라고 해주고 싶었나요?”라고 물었고, 조경선은 “증거 있니? 내가 죽였다는 증거라도 있는 거야? 내가 실수라고 해도 검찰이 살인이라고 볼까?”라고 반문했다. 그런 가운데 최도현은 조경선 사건 재판을 찾아와 방청하던 여자가 유현이(박수연 분)이며 현재 병원에 입원한 한 소년의 모친이란 사실을 알았다.
최도현은 그 소년에게 “혹시 너 02년생이니?”라고 물었고, 소년이 “어떻게 아세요?”라고 대꾸하자 경악했다. 유현이가 성폭행을 당해 아들을 낳았고, 친구 조경선이 그 가해자 김성조를 살해한 것으로 추측되는 상황이 전개되며 충격에 빠졌다.


한편, ‘자백’ 성폭행 피해자로 나온 배우 박수연은 TVN 드라마 ‘마더’에서는 설악모로 자신도 모르게 아이를 학대하는 소름 돋는 연기를 보여 주었으며, OCN 드라마 ‘빙의’에서는 조한선의 첫번째 희생자로 무차별하게 살해 당하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