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메뉴 닫기

주소를 선택 후 복사하여 사용하세요.

뒤로가기 새로고침 홈으로가기 링크복사 앞으로가기
정경두 국방부장관, 미국 공로훈장 수상 2019-04-04
이승준 aft1jun@daum.net

▲ 국방부장관 美 공로훈장 수훈 사진:국방부


[이승준 기자] 정경두 국방부장관은 합참의장 재임시절 한미동맹 강화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미국 정부로부터 4월 2일(현지시각) 공로훈장(Legion of Merit ; LOM)을 수여 받았다.

미(美) 공로훈장(Legion of Merit)은 미 연방정부가 1942년 제정한 훈장으로, 군복무 중 특별한 공훈을 세운 내‧외국인에게 주어지며, 외국군에게 수여되는 최고 훈격의 훈장이다.


이날 공로훈장 수여식은 당시 미측 파트너로서 긴밀히 협력했던 조세프 던포드(Joseph F. Dunford Jr.) 美 합참의장이 주재하여 수여의 의미를 더했다.


던포드 합참의장은 "한.미 양국이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지키고, 역동적이고 중요한 시기에 여러 현안에 대해 현명한 결정을 할 수 있었던 것은 정경두 장관께서 뛰어난 리더십과 통찰력을 발휘해 주었기 때문"이라면서, "정 장관은 Fight Tonight의 자세로 언제든지 임무를 완수할 준비가 되어 있었고, 한미동맹의 힘을 강화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해 온 최고의 파트너였다"며 축하의 말을 전했다.

▲ 국방부장관 美 공로훈장 수훈 사진:국방부


정 장관은 "이 훈장은 저에게 주어진 것이 아니라, 모든 한국군 장병들을 대신하여 받는 상"이라면서, "한미 장병들의 명예와 굳건한 한미동맹의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정 장관과 던포드 합참의장은 공로훈장 수여식에 앞서 한반도 안보정세와 다양한 동맹현안에 대하여 논의했다.


정 장관과 던포드 의장은 한미동맹은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에 핵심축(lynchpin)이라는데 의견을 같이하면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위해 긴밀한 공조와 협력을 지속 유지해 나가기로 했다.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