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메뉴 닫기

주소를 선택 후 복사하여 사용하세요.

뒤로가기 새로고침 홈으로가기 링크복사 앞으로가기
‘홍역 차단’ 24시간 비상대응체제 가동 충남도, 선별진료소.예방접종 의료기관 운영 2019-04-09
민병훈 djlemin@naver.com
전국적으로 홍역 환자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충남도가 홍역 차단을 위한 대응 체계를 강화한다.



[민병훈 기자] 전국적으로 홍역 환자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충남도가 홍역 차단을 위한 대응 체계를 강화한다.


도는 지난 1월부터 홍역 예방 및 대응을 위해 비상방역대책반을 설치, 시.군 보건소 및 의료기관 등과 24시간 비상연락망을 가동 중이다. 또 천안과 공주, 보령 등 15개 시.군 17개 종합병원 등에 선별진료소 설치를 마치고, 홍역 환자 발생에 대비하고 있다.


특히 선별진료소에서는 홍역 의심 환자 발생 시 격리 및 검체 채취 등 즉각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했다.


도는 이와 함께 15개 시.군 150개 병.의원을 성인 홍역 예방접종 의료기관으로 지정해 운영 중이다.

지난달 공주에서 발생한 홍역 확진 환자와 관련해서는 접촉자 명단을 확보하고, 일일 증상 모니터링과 함께 예방 접종력 등도 확인하고 있다.


공주 확진자 관련 접촉자는 전국적으로 총 359명이고, 도내 접촉자는 102명으로 확인됐다.


도는 이와 함께 충남의사회 등을 통해 환자 발생 정보 제공 및 감시 강화를 요청하고, 예방수칙 안내 등도 실시토록 했다.


도가 설치.운영 중인 감염병관리지원단은 홍역 발생 감시.분석, 모니터링, 현장 역학조사 및 환자 관리 기술 지원 등을 실시하고 있다.


앞으로는 홍역 유행에 대비해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백신 수급 상황과 음압병상 상태 등을 지속적으로 확인.점검할 예정이다.


비상방역대책반 반장인 고일환 도 저출산보건복지실장은 “나들이객들이 많은 계절적 요인과 잦은 해외여행 등으로 홍역 환자 증가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면서, “오는 18일까지 공주 확진자 접촉자에 대한 능동감시를 철저히 실시하는 등 홍역 차단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